프로젝트
지역
페미-리 스트릿 어택(Femi-ly Street Attack)

프로젝트 소개

페미니즘이 지니는 가치를 예술로 대구 시민분들과 함께 이야기하고 싶어요. 벽화에 그리는 그래피티에 여성의 이야기를 담고, 힘이 나는 메시지를 담은 스티커를 거리 구석구석에 붙이고 싶습니다. 벽화를 그리는 날에는 대구의 여성 창작자들과 신명나는 큰 잔치를 벌일 계획이니, 함께 즐겨요!

#스트릿아트 #페미니즘 #도시 #대구에서연대하기

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나요?

대구와 서울을 오가며 활동하던 기획자, 예술가가 모여 생각을 나누던 중, 어쩐지 대구에서는 페미니즘 관련 이슈를 편히 얘기하기 쉽지 않은 분위기를 느꼈어요. 예술대학도 많고, 인디 씬도 활발한 지역인만큼 예술 영역에서도 여성주의 관련 토론이 벌어지면 좋겠다는 생각에, 어떻게 먼저 말을 꺼내볼까 궁리해보았어요. 예술가로서 가장 잘 하는 것으로, 거리에서 많은 시민분들 및 동료 예술가들과 함께 페미니즘을 이야기하고 싶어요.

프로젝트에 어떤 의미가 담겨있나요?

페미-리라는 팀 이름대로 지방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여성예술가들 사이의 끈끈한 연대를 꿈꾸고 있어요. 두 번의 워크숍(글쓰기, 스텐실)과 많은 시민들과 창작자들이 오며가며 볼 수 있는 스트릿 아트 활동(그래피티 벽화, 스티커, 포스터)을 통해 대구 도시 곳곳의 공간을 페미니즘으로 물들일 계획이에요. 저희를 시작으로, 지방 도시 안에서의 침묵을 깨고 페미니즘이나 기타 사회에 관해서 함께 토론도 하고, 동료 여성 창작자들끼리의 네트워크도 만들어서 페미-리의 가족들을 늘려서 번성하고 싶습니다! 우선은, 큰 벽화 앞에서 재미있는 파티를 열고 임파워링 스티커로 거리를 점령하는 스트릿 어택 행사를 무사히 마치는 것이 가장 큰 기대에요.

팀 소개

팀을 한문단으로 소개한다면?

친목 마술사 곽혜지, 기획의 신 김현진, 디테일 왕 서예람이 뭉쳤습니다. 칭찬에 관대한 곽혜지의 엄청난 친화력 덕분에 뭉쳐서 대구에서 대놓고 페미니즘 프로젝트를 하게 될 줄은 아무도 몰랐어요. 대구에서 활동하시는 여성 창작자분들로 가족이 더 커지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팀 채널

전체 팀원 소개

· 곽혜지 / 스트릿 아트, 네트워킹, 파티 기획 등 여러 사람들과 대화하는 일 / #팡세 #여성 스트릿 아티스트 #라이브 페인팅 #멋뿜뿜
· 김현진 / 디자인, 영상기록, 시각예술적인 잡다한 것 / #집사 #운동하는여자 #미술 #기획 #종이_문구_덕질
· 서예람 / 살림의 모든 것, 응원과 토론 진행 / #사회초년생 #고민만많아 #먹는거최고